•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이페이지

장르무협

무적표사

내 아버지는 술주정뱅이였다. 
또 표국의 깃발을 들고 표행의 선두에 
서는 화살받이 쟁자수였다.  그리고 나는 문자라고는 모르는 하류였다. 
나는 내 아버지가 아침들녘의 이슬에 검날을 씻고  말울음소리를 자장가 삼는 멋들어진 표사이기를…. 
자면서도 빌었고 자고 일어나서도 빌었다..

야설록 님의 다른작품 보기

첫회보기 찜하기
정렬변경 이 작품 전체 소장하기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23화 <최종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22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21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20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9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8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7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6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5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4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3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2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1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0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9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8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7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6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5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4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3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2화
2016.08.15
8
로그인후 이용가능
제1화
2016.08.15
8

진행중인 이벤트

거시기
묵검향

야설록
청풍소사
황성
신수전설
사마달
철혈영웅
사마달
제십삼조1부..
황성
십삼월무 1부..
황성
호접무
황성
혈기린외전
황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