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룡팔부

김용/소관 구독수 19,000+ 8.9
매주 연재

15세 이용가

구독층

남 65%

여 35%

무공보다는 학문을 쌓는 게 좋았던 단예는 무인이라면 누구나 갈망하는 단씨 가문의 일양지(一陽指)도 대충 익히고, 신선이 보고 싶다는 일념 하나로 왕부를 뛰쳐나온다. 그렇게 변태로 오해받을 법한 요상한 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하던 중, 종영의 도움으로 무량산으로 향한다.

#제자#액션#무협#일

이 작가의 다른작품

전체 162화 중 0화 보유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