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도산전기

황재 구독수 5,000+ 9.2

15세 이용가

구독층

남 50%

여 50%

눈이 휘몰아치던 어느 날, 육노인의 거처에 한 남자가 찾아왔다. 말없이 만년해철(萬年海鐵)과 같은 신철(神鐵)들을 탁자에 쏟아낸 남자는 부러진 칼을 내보이며 말했다. 「폭풍십팔도를 완성할 생각이요. 세상의 무엇보다 예리하고 파괴적인 칼─천뢰신도(天雷神刀)를 만들어 주시오.」

#무술#무협#소년물#드라마#액션#완결

이 작가의 다른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