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류하

황재 구독수 5,000+ 9.2

15세 이용가

구독층

남 50%

여 50%

최고의 신분을 상징하던 「철혈보도」와 「용화천령」을 놓아두고 홀연히 성을 떠났다. 용화성 창건이래 최대의 파란! 강호에는 지금 억측의 폭풍이 몰아치는 중이니…. 과연 무엇이 그로 하여금 일인지하 만인지상의 보좌와 신분을 버리고 초야의 길을 떠나게 했을까…?

#강호#드라마#비밀#액션#무협#완결

이 작가의 다른작품